우리 동네엔 마흔 아홉의 노총각이 계십니다.

홀어머니 모시고 살다가 어머님 지병으로 돌아가시고
우직한 집지킴이 황구 돌쇠를 친구삼아 지내던 제관씨...

제관씨가 지난 토요일이면 장가를 갔습니다.
우리 작은 딸이
"어쩐지 그 아저씨 요즘 괜히 싱글 벙글이야 엄마!"
어린 아이의 눈에도 그리 비칠 정도로
사랑의 향기는 주변으로 퍼지는 모양입니다^^

베트남 신부도 아니요, 필리핀 신부도 아닌
한국 신부를 맞이하니 불행(!)중 다행스럽기도 하지만
이미 상처를 한 번 당한 신부,
전 남편이 갑작스런 심장마비로 결혼한지 3년도 안돼 하늘나라로 갔으니.....
신부로서는 두 번째 치르는 결혼,
제관씨와 열 두살의 나이차를 극복해야합니다만
사랑앞에서 나이가 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?

예식장에서 결혼식을 올릴 형편이 안되는 제권씨,
처음에는 마을회관에서 할까 했었지만 회관도 지금 공사중이라....
교회에서 하는 게 어떻겠냐는 주위분들의 권유로...
저와 교회 식구들은 대환영하였고, 축가를 연습하고,
며칠 전부터 들뜬 마음으로 제권씨의 결혼식을 준비하였습니다.
학생들부터 팔순의 할머니까지....
 
제관씨의 어머님이 살아계신다면 눈물 꽤나 흘리셨을 겁니다.
기쁘면서도 왜 그리 마음이 짠한지..... ㅠ.ㅠ
늦은 출발이니 그동안 누리지 못한 행복까지
누리며 아름다운 가정 이루기를 기원하며 기도합니다.
 
결혼식 전  교회 성도들과 함께
축가 연습 장면부터 오늘 결혼식까지 사진을 모아
영상으로 엮어보았습니다.
(축가 부르는 중, 제 모습이 보입니다.*^^*)

24756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아야진해변길 83 보건진료소장회
TEL : 010-7689-1309 | EMAIL : chp7677@hanmail.net
Copyright(c) All Rights Reserved.
Design by 위디지털
crossmenu