파란색 하늘 아래로 앙상한 나무가지가 보인다.

굶다란 감나무가 한그루 있고

모서리가 바람에 날라간듯한 스레트로 된 집이 한채있다

삼동초가 봄빛에 제법 길게 하늘거린다

흙으로 돌멩이로 머리띠를 한 담장

산판에서 내려온 솔나무는 가지련히 몸 내음을 풍기고

추위에 질린 영산댁할머니 마냥 하얀 머리만 내민 쑥잎의 하늘거림

바뀌어지는 액자속의 봄이야기.






24756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아야진해변길 83 보건진료소장회
TEL : 010-7689-1309 | EMAIL : chp7677@hanmail.net
Copyright(c) All Rights Reserved.
Design by 위디지털
crossmenu